코로나로 외식비 줄고 가공식품비 늘었다

추천
등록일
2022-05-10
첨부파일
내용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20년 시작된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증가세를 보였으나, 외식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혼자 사는 사람(1인 가구)이 2인 이상의 가구보다 주류에 대한 지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1년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 지출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19년 67만 9000원에서 2020년 70만 5700원, 지난해 73만 9100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비를 크게 △신선식품 구매비 △가공식품 구매비 △외식비 등 3가지로 구분해 지출 추이를 살펴보면, 외식비는 2019년 33만 3600원에서 2020년 30만 9000원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32만 4500원으로 전년보다는 많았지만, 2019년보다는 적었다.

식품비에서 외식비가 차지하는 비율도 2019년 49.1%에서 2020년과 지난해 각각 43.8%, 43.9%로 떨어졌다. 외식비 감소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가공식품 구매액은 2019년 18만 9400원에서 지난해 21만 8700원으로 증가했고, 신선식품 구매액도 같은 기간 15만 6000원에서 19만 5900원으로 늘었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는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 원시자료를 분석해 지난해 가구 규모별 평균 가공식품 지출액과 품목별 지출 비중을 파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는 맥주와 소주에 대한 지출 비중의 순위가 각각 4위와 12위로 조사돼 2인이상 가구의 7위, 16위보다 높았다. 와인 지출 비중의 순위도 1인 가구가 24위로 2인이상 가구(30위권 밖)보다 높았다. 1인 가구는 커피(5위)와 생수(14위)에 대한 지출 순위도 2인이상 가구(각각 8위, 21위)보다 앞섰다.


보고서는 "1인 가구의 주류·음료 지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것"이라고 해석했다.


송현수 기자


출처: 부산일보(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2050808263561900)

썸네일이미지: 픽사베이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