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푸드라이프 푸드스토리
공유하기 인쇄

푸드스토리

[식품영양] 배에 가스 찼다면 조절해야 할 채소…

등록일
2018-06-04

많이 먹지 않았는데도 배가 빵빵하게 부어오르는 느낌이 든다면 불쾌감이 심해진다. 

배에 가스가 가득 찬 느낌이 드는 복부팽만은 

부글거림이나 잦은 트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에는 복통도 호소한다. 
 
주요 원인은 운동부족이나 스트레스, 소화기관의 문제, 그리고 식습관이다. 
대부분 탄산음료나 설탕이 많이 들어간 단 음식, 
인공감미료가 많이 첨가된 가공식품을 먹었을 때 
장 내 가스가 많이 생성된다. 

반면 프로바이오틱스는 소화를 도와 가스 발생을 줄여준다. 
식사는 천천히하고 꼭꼭 씹어야 가스가 잘 생성되지 않는다. 
과식은 피하고 식사 후에는 조금 걷는 것이 도움된다. 
 
콩처럼 가스 발생을 유발할 수 있는 천연 식품도 조절도 필요하다. 
다음의 채소들은 한 번에 많은 양을 먹기보다 
조금씩 여러 번에 걸쳐 나눠 먹는 것이 좋다.



1. 브로콜리




미국암협회는 브로콜리 속 설포라판이나 인돌 화합물이 

상당한 항암효과를 나타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한 브로콜리는 체내 콜레스테롤 감소에 유익한 것으로 알려진 슈퍼푸드다. 

자주 섭취하면 좋은 채소이지만 지나치게 다량 복용할 경우에는 배에 가스가 찰 수 있다. 

소장에서 완전히 분해되지 않은 식이섬유가 

대장 내 박테리아에 의해 발효되면서 가스를 발생되기 때문이다. 

평소 복부팽만감이 자주 느껴진다면 

브로콜리를 한꺼번에 많이 섭취하는 것을 피하고, 

다른 채소와 함께 조리해 먹는 것이 도움된다. 



2. 양배추




양배추 역시 다량으로 섭취할 시에는 장에 가스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양배추는 생으로 많이 먹을 때 더욱 그렇다. 

복부팽만이 우려된다면 양배추를 끓이는 요리에 이용하거나 

삶아서 쌈으로 먹는 것이 좋다. 



3. 고구마



고구마도 많이 먹으면 방귀가 자주 나오는 식품이다. 
고구마의 전분이 대장에서 발효되면서 가스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런 증상을 피하려면 고구마를 껍질 째 먹는 것이 좋다. 
고구마 껍질에는 야라빈 성분이 있어 
소화를 돕고 전분 성분을 분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껍질에는 비타민C와 칼륨, 식이섬유, 그리고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 



[출처] 리얼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