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효과 끝…골목경기 다시 얼어붙는다

추천
등록일
2020-06-26
링크URL
https://news.joins.com/article/23810847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내용


서울 금호동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이달 들어 다시 손님이 줄어 걱정이다.

지난달 꽤 많던 지역사랑상품권 결제도 덩달아 줄었다.

A씨는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린 5월에는 매출이 제법 회복됐는데,

이를 다 써버려서 그런지 시간이 지나면서 매출이 감소하고 있다”며

“최근 인근 동네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매출 4주연속 내리막
5월 셋째주까지만 ‘반짝 특수’
전 지역이 작년 매출수준 아래로
최고로 올랐던 한우값도 내림세
“반짝 소비를 경기 호전 판단 안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기지개를 켜는 듯했던 골목상권이 다시 움츠러들고 있다.

면세 재고품 판매로 해외 명품에 수요가 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24일 전국 66만 소상공인 사업장의 결제 정보를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6월 셋째 주(6월15~21일) 전국 소상공인 점포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94를 기록했다.

지난해 100개를 팔았다면 올해에는 평균적으로 94개를 팔았다는 얘기다.

5월 셋째 주(5월18~24일) 1.06까지 오르며 지난해 수준을 넘어섰던 매출이 4주 연속 하락한 결과다.
 


지역별로는 전국 17개 지자체 모두 1 아래로 내려갔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 매출이 모든 지자체에서 지난해보다 못 미친 것은 4월 마지막 주 이후 7주 만에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흐름은 정부 발표에서도 나온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설문조사(소상공인 매출액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주 소상공인 매출액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평소보다 31.6% 줄어 지난주와 감소율이 같았다. 전통시장은 26.6%로 감소율이 0.1%포인트 커졌다.  
 
10주째 이어오던 매출 회복세가 주춤해진 모양새다.

지역별로는 다시 지역사회 전파가 진행 중인 서울(-1.9%포인트)과 경기·인천(-1.1%포인트),

대전·충청(-1.5%포인트)의 매출액 감소가 두드러진다.

지급 한 달째를 넘어서면서 지원금을 소진한 시민들이 서서히 지갑을 닫고 있고,

여기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점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재난지원금의 경기진작 효과가 ‘반짝 특수’에 그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과 맥이 같다.

김원식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미래 소비를 당겨쓴 것으로 봐야 한다”며

“지속적인 소비 창출 효과를 만들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공돈’이 생기자 평소 못 먹던 한우를 맛보고,

값비싼 안경테로 바꾸며, 모처럼 퍼머·염색을 하는 식으로 소비가 늘었지만

결국 일회성으로 끝난다는 의미다. 김 교수는 이어 “정치권에서 2차 재난지원금 얘기가 나오고 있으나,

소비보다는 저축을 더 늘리면서 효과는 1차 때보다 약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실제 재난지원금 특수로 ‘단군 이래 가장 비싸졌다’는 말이 나왔던 한우 가격은 내림세로 돌아섰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한우 지육(뼈를 뺀 소고기) 평균 도매가는 ㎏당 2만2409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이달 24일에는 ㎏당 1만9101원으로 하락했다.

22일에는 ㎏당 1만5557원으로 50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높은 증가세를 보였던 가구·인테리어·꽃집·미용실 등이

속한 ‘가정·생활’ 업종의 매출이 급락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5월 셋째 주 1.3에서 6월 셋째 주 1.02로 떨어지며 주요 업종 가운데 낙폭이 가장 컸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각종 내수·소비 지표는 여전히 예년보다 안 좋고,

대형 유통채널의 부진은 이어지고 있다”며 “‘반짝 소비’로 일시적인 개선 조짐이 나타나더라도,

이를 위기가 완화됐다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출처] 중앙일보(손해용 기자)

 - 기사원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댓글쓰기